5월24일 전국 243개 지자체 '2050 탄소중립' 선언
상태바
5월24일 전국 243개 지자체 '2050 탄소중립' 선언
  • 뉴경찰신문
  • 승인 2021.05.23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가 '2050 탄소 중립'을 선언한다.

환경부와 탄소 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는 24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지방정부 탄소 중립 특별세션'을 공동 개최하고 탄소 중립 선언식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오는 30~31일 열리는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전 'P4G 녹색미래주간'(24~29일) 첫 특별세션이다. 행사에 전국 243개 모든 지자체(광역 17개, 기초 226개)가 참여해 '2050 탄소 중립 달성'을 선언한다.

선언식 이후엔 기조연설과 국내외 주요 인사의 영상 축사, 지자체 탄소 중립 사례 발표, 토론 등이 이어진다. '도넛경제학' 저자인 영국 경제학자 케이트 레이워스는 영상 기조연설을 통해 공정·보건·교육·일자리 등 사회적 기초와 기후 변화·환경오염 등 생태적 한계 사이에서 균형을 지키는 경제 체제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지노 반 베긴 이클레이(ICLEI-Local Governments for Sustainability) 사무총장과 카챠 되르너 이클레이 집행위원회 의장(독일 본 시장)은 탄소 중립 추진에 있어 지방정부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우리나라 지방정부의 탄소 중립 선언을 축하한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도 영상을 통해 산업계의 역할과 입장, 지역과 산업계의 협력 사항을 밝힐 계획이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지방정부 등이 금고(현금·유가증권 출납, 세금 지급 업무를 위해 지정하는 금융기관)를 지정 평가할 때 탈석탄·재생에너지 투자 실적 등을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을 이날 내놓을 예정이다. 이어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제주도의 탄소 중립 계획 수립 과정'을 주제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에너지 수요 관리 등 추진 배경과 성과를 소개한다.

야콥 분스가르드 덴마크 오르후스시장, 다니엘 낀테로 콜롬비아 메디인시장, 엠 아닐 쿠마르 인도 고치시장 등 해외 지자체 대표들이 탄소 중립 실천 방안을 영상으로 발표한다. 이어지는 토론에선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황명선 논산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홍장 당진시장, 토니 클램프 녹색기후기금 국장 등이 지자체의 탄소 중립 실천 방안을 논의한다.

전국 지자체들은 지역 탄소 중립 이행계획을 수립하고, 기후 위기 적응력을 높이는 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환경부와 행정안전부 등 중앙 정부도 지역별 이행계획 수립을 지원하는 한편 지역 맞춤형 온실가스 감축 사례 확산을 지원할 방침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탄소 중립은 우리 사회 전반의 대전환이 이뤄져야 하는 일인 만큼 지역이 함께 하지 않으면 결코 이룰 수 없다"며 "지자체가 탄소 중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정부도 온실가스 배출 통계 분석 및 관련 감축 사업 발굴 등 기술적·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성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