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에 내몰린 접경지역…"6·25전쟁 이후 최악“
상태바
벼랑 끝에 내몰린 접경지역…"6·25전쟁 이후 최악“
  • 뉴경찰신문
  • 승인 2020.11.30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렇게 오래 상권이 얼어 붙은 적이 없었다"
"더는 못버텨" 상가 점포 곳곳에 임대 안내문

"이런 경우는 6·25 전쟁 이후 처음인 것 같아. 마음대로 다닐 수도 없고. 모두가 죽겠다고 난리야"

軍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된 강원 철원 지역에서 만난 70대 후반 어르신의 말이다.

부대 내 집단 감염이 발생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는 철원 지역 거리는 말 그대로 전시상황을 방불케했다. 실제로 지난 23일 하루 사이 장병 31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는 철원군 모 부대 인근에서 군 장병을 찾아 볼 수 없었다.

주말인 지난 28일 한 시간여 동안 군부대 주둔지역인 서면 육탄리와 신철원읍 시가지는 군 장병들은 물론 주민들의 발길이 끊기면서 썰렁한 모습을 보였다.또한 철원으로 이어지는 4차선 국도는 물론, 시가지도 예전 분주하게 움직이는 차량은 찾아 보기 힘들었다. 코로나19 한파를 견디지 못한 신철원 읍내 한 상가 점포에는 임대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철원의 한 식당 주인 A(76)씨는 "6·25 이후 최악의 상황"이라며 "그동안 북한의 도발 등 각종 상황으로 경기가 침체된 적은 있었지만 이렇게 오래 상권이 얼어붙은 적은 없었다"며 한숨을 쉬었다.

인근 지자체도 상황은 마찬가지다.또 다른 접경지역인 인제군의 한 펜션 사장 B(59)씨는 "코로나19가 잠잠해지면 괜찮아질 것이라 생각했는데 유행 추세를 보니 이 기대감 마저 물거품으로 돌아갔다"며 "적자를 감수하며 버텨왔는데 이제는 손을 놔야할 때가 아닌가"라며 눈물을 떨궜다.   평소 관광객들로 붐비던 양구 해안면 DMZ 펀치볼 둘레길에서도 사람들을 찾아볼 수 없었다. 양구 통일기념관 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잠정 폐쇄 및 통제 안내문'과 함께 굳게 닫힌 지 오래다.화천군은 매년 150만명 이상이 찾는 국내 최대 겨울 축제인 산천어축제 개최 여부를 놓고 고심중이다.축제 취소 시 물고기 77t 처치 곤란 문제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역 경제 붕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한편 국방부가 26일 군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다음달 7일까지 모든 부대 전 장병의 휴가(27일부터 중지) 및 외출이 통제된다.간부의 외출 및 회식·사적모임도 자제토록 했으며, 행사·방문·출장·회의도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지침 위반으로 코로나19 감염·전파 시 징계 대상이 된다.국방부 관계자는 "최근 무증상 감염자로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현실을 엄중히 인식해 군내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선제적이고 강도 높은 특단의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소윤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