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방문한 정세균, "불법집회 무관용 원칙" 강조
상태바
서울경찰청 방문한 정세균, "불법집회 무관용 원칙" 강조
  • 뉴경찰신문
  • 승인 2020.10.03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법적인 집회는 헌법에서 보장한 권리이기 때문에 존중하되, 불법집회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대응해달라"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서울지방경찰청을 방문해 개천절 집회 대응상황을 점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올해 개천절에는 보수단체 등의 집회 신청이 대부분 불허된 가운데, 법원은 서울 2곳에서 차량 9대 이하의 소규모 '드라이브 스루' 집회만 허용한 상태다.

경찰은 허가된 지역 외에 돌발적인 불법 집회·시위가 열리지 않도록 서울 시내 진입로 90곳에 검문소를 설치하는 등 대비태세를 강화했다.

정세균 총리는 경찰관들을 격려하면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와 전쟁 중인 상황에서 추석 연휴가 방역의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며 집회 대응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어 "민족 대이동과 맞물려 코로나가 전국적으로 전파돼 경로추적이 어려운 심각한 상황이 올까 봐 노심초사하며 밤잠을 이루지 못했다"면서 "불법집회를 강행하는 일부 국민 때문에 전체 국민이 피해를 입어서는 안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세균 총리는 "방역이 곧 경제다. 코로나19를 극복하지 못하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심대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며 "방역을 위한 경찰의 노력이 결코 헛되지 않다는 자부심을 가져달라"고 부연했다.

라명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