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방경찰청, '걸어서 동네한바퀴' 공동체 치안활동
상태바
제주지방경찰청, '걸어서 동네한바퀴' 공동체 치안활동
  • 뉴경찰신문
  • 승인 2020.09.3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29일 오후2시부터 4시까지 지방청, 경찰서, 협업단체가 함께 제2회 '테마가 있는 걸어서 동네 한바퀴' 공동체 치안활동을 전개했다. 이날 제주지방경찰청 이인상 차장은 외사자문협의회, 외국인 자율방범대와 함께 신제주 누웨모루 등 외사안전구역 주변을 중심으로 치안활동에 나섰다.

제주 서부경찰서는 한림파출소 자율방범대와 한림항 등 외국인 밀집지역 주변을 순찰했다. 앞서 지난 28일에는 동부경찰서장과 서귀포경찰서장은 외사자문협의회, 생활안전협의회, 자율방범대 등 협력단체와 함께 외국인등 인파밀집 예상지역 등을 도보로 순찰했다.

제 2회 '테마가 있는 걸어서 동네 한바퀴' 공동체 치안활동은 추석명절을 맞아 가족과 떨어져 소외받고 있는 폭력피해 이주여성을 보호하고, 추석연휴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밀집지역 등을 선제적으로 순찰하는 예방테마를 설정했다.

첫 번째 테마인 '폭력피해 이주여성 보호' 관련 차장 등 위문단은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예전과 달리 외국인 커뮤니티의 추석 명절 행사가 취소되어, 다소 위축되기 쉬운 이주여성 상담소를 방문해 생활용품세트 등 위문품을 전달했다.

이인상 차장은 "제주는 외국인 관광객 의존도가 높은 곳인 만큼 다문화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과 배려가 필요한 지역으로 이주여성들이 범죄에 연루되지 않고 안전하게 생활하기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격려했다. 또한, 우리 제주경찰과 외사자문협의회 등 협력단체는 지역의 어려운 이웃과 소외계층을 돕기 위해 사랑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외국인 범죄 예방과 관련 제주지방경찰청에서는 도내에서 외국인 가장 많이 찾는 누웨모루 거리 상가 일대(외사안전구역)를 외국인 자율방범대(대장 김련화)와 함께 순찰 활동 및 점검했다.

이인상 차장은 순찰 중 직접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마스크 스트랩과 손 소독제를 건네주며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또한 '외국인 밀집지역 '에 설치된 비상벨, CCTV, 조명시설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한편 '테마가 있는 걸어서 동네 한바퀴'는 제주지방경찰청과 경찰서에서 각각 실정에 맞게 10월 말까지 매주 1회씩 추진할 예정이다.

이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