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장의업자 - 경찰 ‘검은 거래’ 의혹 수사
상태바
부산경찰청, 장의업자 - 경찰 ‘검은 거래’ 의혹 수사
  • 뉴경찰신문
  • 승인 2020.07.25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장으로 내정된 김창룡 부산경찰청장의 인사 청문회를 앞두고 부산 일선서 경찰의 비위 의혹이 불거져, 부산경찰청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8일 부산진경찰서 형사과와 서면지구대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해 컴퓨터와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경찰 개인 비위와 관련한 증거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부산진서와 서면지구대 소속 경찰 2명이 변사사건으로 발생한 시신을 장의업자에게 넘겨줬다는 내용의 제보와 민원이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은 해당 경찰관들이 부검이나 검시가 끝난 시신을 평소 알고 지내던 장의업자에게 넘긴 것으로 보고 대가성 여부 등에 대해 집중 수사하고 있다. 해당 경찰들이 금품 등 대가를 받고 시신을 넘겨줬을 경우 알선수재와 공무상 비밀 누설 혐의를 받을 전망이다.

현재 경찰은 압수수색에서 압수한 경찰 휴대전화에 대해 디지털포렌식 수사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번 경찰 비위 의혹이 경찰청장 인사청문회를 앞둔 김창룡 현 부산경찰청장에게 오점이 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부하 직원의 비위 의혹은 결국 부산 경찰 수장의 리더십에 흠집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김 청장은 지난달 경찰청장 후보자로 공식 내정됐고 20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다. 현재 김 청장은 경찰청 인사청문회 준비팀과 함께 인사청문회를 준비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압수수색한 자료를 바탕으로 현재 대가성 여부 등에 대해 집중 수사하고 있다”며 “수사 초기 단계이다.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경찰이 장의업자에게 관련 정보를 넘겼거나 그 대가로 금품을 받은 것이 확인되면 엄정히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이호봉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